컨텐츠 바로가기

Plain Archive

현재 위치

  1. Plain Archive
이전 제품 보기

바닷마을 다이어리 각본집

() 해외배송 가능

기본 정보
상품명 바닷마을 다이어리 각본집
판매가 17,9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상품 옵션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음 제품 보기

출시일 : 2018년 8월 28일

• 각색 : 고레에다 히로카즈 (원작: 요시다 아키미)
• 번역 : 정미은 
• 펴낸곳 : 플레인
• 정가 : 17,900원 (배송료 별도)
• 반양장본 | 208쪽 | 131*175mm | ISBN : 9791196076016

• 영화 각본 쓰기를 배우고자 하는 이들의 필독서
• 한국어 번역본과 & 일본어 원문 각본 동시수록
• 초판 한정 아웃케이스 증정

최근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 거장임을 또 한번 인정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바닷마을 
다이어리>가 일본과 한국을 통틀어 최초로 각본집으로 출간됩니다. 
요시다 아키미의 동명 만화 원작을 각색/연출한 작품입니다. 아야세 하루카, 나가사와 마사미, 카호, 히로세 스즈라는 
일본 톱배우들이 자매로 분했다는 캐스팅 만으로도 화제가 되었지만, 무엇보다 마음을 울리는 것은 철 없는 어른들 
사이에서 속으로 상처를 삭여야 했던 아이들이 성장하여 서로를 가족으로 받아들여 가는 과정이 ‘주인공’인 작품입니다.

- 줄거리와 캐릭터

이야기는 15년 전 가족을 버린 아버지의 장례식에 참석한 세 자매가 이복 여동생 ‘스즈’와 처음 만나며 시작됩니다. 
첫째 ‘사치’는 홀로 남겨질 스즈에게 마음이 쓰이고, 기차역에서 충동적으로 ‘우리랑 같이 살자’고 제안합니다. 각각 외모도, 
스타일도, 성격과 삶의 지향점도 너무나 다른 네 자매를 소개합니다.

사치: 네 자매 중 맏이. 어릴 적 가족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와 무책임한 엄마를 원망하는 마음이 남아 있지만, 성장한 자신 
역시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동생들에게 주의를 주는 습관이 있다.
요시노: 자유분방한 성격의 둘째로, 술과 남자를 좋아하고 생각 없어 보이는 때도 많다. 안좋은 일이 있어도 술을 마시고 
다음날 잊어 버린다. 하지만 언뜻 가벼워 보이는 그의 태도는, 엄마와 아빠, 언니를 보며 어떤 삶을 살아야 할 지 오랫동안 
고민한 결과일 지도 모른다.
치카: 어딘가 엉뚱한 면이 있는, 스즈가 오기 전까지 막내딸이었던 셋째.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별로 없다. 하지만 그걸 
서운해 하는 대신 자기를 키워준 할머니에 관한 기억을 소중히 하며 살아간다.
스즈: 아버지는 세 언니의 친모인 원래 부인을 버리고 스즈의 엄마와 결혼했다. 엄마가 일찍 죽고, 아버지의 새로운 부인과 
가족이 되어야 했던 스즈는 일찍부터 속 깊은 아이로 자랄 수 밖에 없었다. ‘사치’는 자기의 어릴 적 모습과 꼭 닮은 ‘스즈’를 
보듬어 주려 하지만, 스즈는 ‘자신의 존재만으로 누군가는 상처 받는다’는 마음을 떨쳐낼 수가 없다.

-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그(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현장에 있는 스탭들은 
그곳에 있다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
감독님은 유연한 부분은 한없이 유연해서 각자의 생각들을 모두 들어주지만, 
하고 싶은 것이 확실하게 정해져 있는 분이라 짐작하기 어렵다.
무척 상냥한 분이다 싶지만,
결국 감독님이 어떤 사람인지는 모르는 채 촬영이 끝나버린다.

- 책의 구성

초판 한정 아웃케이스 증정! 네 자매의 툇마루가 담긴 특별한 표지





<바닷마을 다이어리> 각본집 표지는 황미옥 작가의 일러스트로 재탄생한 가마쿠라에 위치한 네 자매의 집, 그 중에서도 
자매가 함께 여름을 보내는 툇마루 풍경입니다. <걸어도 걸어도> 블루레이 일러스트도 작업했던 황미옥 작가가 그린 
따뜻하고 고운 결의 그림이 영화의 여운을 상기시킵니다. 네 자매가 함께 ‘시라스동’을 먹던 장면, 앞마당 나무에서 직접 딴 
매실에 스즈가 언니들의 이름을 콕콕 새기던 장면이 자연스레 담겨 있어요. 책의 사이즈는 131*175mm 로, 플레인아카이브의 
기존 블루레이와 같은 크기입니다. 블루레이와 함께 꽂아 두었을 때 일관성 있는 디스플레이가 되도록 작업했어요. 
책의 전체 디자인은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 국내 개봉 디자인을 맡았던 영화 광고 디자인 스튜디오 피그말리온이 
작업했습니다. 



또한 초판에만 증정되는 아웃케이스도 역 책 읽는 즐거움을 한층 더해줍니다. 아끼는 책을 보다아름답게 간직하기 위한 선물로 
만든 아웃케이스에는 네 자매가 함께 추억을 나누던 불꽃놀이가 은박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영화 속 장면도 빼놓을 수 없죠. 
자매들의 다정한 한때, 처음으로 친구에게 마음을 연 스즈가 벚꽃터널을 통과하는 영화 스틸은 옛날 앨범을 보는 듯 반가움을 
선사합니다. 

새로운 번역, 일본어 오리지널 각본 동시 수록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배우들의 특성을 잘 관찰한 후, 실제 연기에 반영시키는 연출의 묘를 발휘하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종이 위의 텍스트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들의 협업을 통해 어떻게 영상으로 새롭게 구현되었는지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을 거예요. 일본과 한국을 통틀어 처음 발간된 이번 각본집에는 국문 버전 뿐만 아니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직접 완성한 
일본어 오리지널 각본 역시 함께 수록되어 있습니다. 일본어 원래 대사의 말맛과 글맛이 궁금했던 분들께, 또 <바닷마을 다이어리>의 
정갈한 대사로 일본어 공부를 시작하고 싶은 분들께 특히 반가운 페이지가 될 것입니다.